열린마당-쌍산재일과

오수 午睡

2009.06.30 16:22

쌍산재 조회 수:3287





이른 봄 어느 날 매화가 피었다.

그 향에 취해 흐른 아름다운 시간들,  

그리고...

이른 여름 어느날 매실은 대지 위에 낭자하다.

이제 계절은 대청 마루 위 목침과 더블어 달콤한 한 낮의 오수(午睡)를 부를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특별한 客....... 2 쌍산재 2011.05.24 10,741
86 일상...... 2 쌍산재 2011.05.17 6,894
85 내 소원은...... 4 쌍산재 2011.02.18 6,364
84 달집짓기..... 2 쌍산재 2011.02.16 3,382
83 대숲 오솔길을 걸으며....... 쌍산재 2011.01.12 4,260
82 생각...... 쌍산재 2010.12.13 3,100
81 가을을 기다리며..... 쌍산재 2010.08.10 3,477
80 사랑으로...... 쌍산재 2010.06.16 7,199
79 모내기 하던 날에......... 쌍산재 2010.06.10 3,010
78 요즈음 시골집에...... 4 쌍산재 2010.02.05 5,097
77 아침은...... 2 쌍산재 2010.01.07 3,754
76 김장하던 날에...... 쌍산재 2009.12.09 3,385
75 美笑(미소)........ 쌍산재 2009.12.06 2,924
74 밥을 많이 먹어야..... 2 쌍산재 2009.09.14 3,890
73 계(鷄)순이 ... ! 2 쌍산재 2009.07.26 3,611
72 백련차..... 4 쌍산재 2009.07.06 4,924
» 오수 午睡 쌍산재 2009.06.30 3,287
70 느낄 感.... 2 쌍산재 2009.06.26 3,055
69 일(事)...... 2 쌍산재 2009.05.25 3,005
68 " 때 "......... 2 쌍산재 2009.03.23 3,547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