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쌍산재일과

모내기 하던 날에.........

2010.06.10 16:33

쌍산재 조회 수:2942





마을 앞 농지에 모가 심어진다.
뙈약볕 아래 검게 그을린 이웃 마을 석환 형님의 이앙기 운전 솜씨가 장난이 아니시다.

" 어따, 형님!  작년보다 운전 솜씨가 많이 늘었소!"
" 흐흐.. 그런가!"

논 주인 되시는 이웃 아저씨께서 다가오시며,

" 어이~ 새참은 뭐 시껴 주까?"
" 젤로 맛난거요....ㅎㅎ"

논 주인 아저씨께서 핸드폰을 꺼내 버튼을 누른다.
요즈음 시골 일 철 분위기도 예전 같지 않게 많이 다른 풍경이다.
인력으로 하던 일들이 대부분 기계가 대신하고, 또바리 위 다라이 가득 새참을 이고 논두렁을 위태히 걷던 아낙의 모습도 사라진 지 오래다.

" 볶음밥 열 그릇하고, 양장피 큰 걸로 다가 하나 그리고 술도 골고루 넉넉허니 배달해 주소."

이웃 아저씨께선 구경하는 이들까지 고루 챙기신다.
일 하는 모습이 예전 같지 않지만 시골 인심 하나는 여전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특별한 客....... 2 쌍산재 2011.05.24 10,485
86 일상...... 2 쌍산재 2011.05.17 6,666
85 내 소원은...... 4 쌍산재 2011.02.18 6,142
84 달집짓기..... 2 쌍산재 2011.02.16 3,289
83 대숲 오솔길을 걸으며....... 쌍산재 2011.01.12 4,167
82 생각...... 쌍산재 2010.12.13 3,028
81 가을을 기다리며..... 쌍산재 2010.08.10 3,394
80 사랑으로...... 쌍산재 2010.06.16 7,109
» 모내기 하던 날에......... 쌍산재 2010.06.10 2,942
78 요즈음 시골집에...... 4 쌍산재 2010.02.05 5,011
77 아침은...... 2 쌍산재 2010.01.07 3,663
76 김장하던 날에...... 쌍산재 2009.12.09 3,306
75 美笑(미소)........ 쌍산재 2009.12.06 2,848
74 밥을 많이 먹어야..... 2 쌍산재 2009.09.14 3,792
73 계(鷄)순이 ... ! 2 쌍산재 2009.07.26 3,507
72 백련차..... 4 쌍산재 2009.07.06 4,808
71 오수 午睡 쌍산재 2009.06.30 3,210
70 느낄 感.... 2 쌍산재 2009.06.26 2,953
69 일(事)...... 2 쌍산재 2009.05.25 2,926
68 " 때 "......... 2 쌍산재 2009.03.23 3,445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