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쌍산재일과

美笑(미소)........

2009.12.06 17:50

쌍산재 조회 수:3134






여름
가을
그리고 이 겨울....

지리산 노고단 자락에 눈이 쌓였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그 배경을 발견하곤 “눈이 왔구나!” 오는 계절을 느낀다.
들녘에 풍요로움은 그 산 위에 쌓인 눈 만큼이나 곳간에 가득한데 오찬 후 지불한 밥값 받아 헤아리는 식당 주인 맘 같지 않은 공허한 農心은 왜일까?

지금껏 텃밭을 지켜 온 채소를 거둔다.
그 농심은

새와도 나누고,

들짐승과도 나누고,

또, 벌레와도 나누며 벌레 구멍 송송한 배춧잎을 보며 환한 미소를 짓는다.
“김치는 우리 할머니 김치가 최고야!” 하며
맛있게 먹을 외지 어린 손자들과도 나눌 생각에.....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