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접수 안내

사랑하는 아내에게...

쌍산재 2006.12.20 09:04 조회 수 : 1877


  -아내에게-

저만치서 허름한 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들썩이며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
"여보, 점심 먹고 나서 베란다 청소 좀 같이 하자."
"나 점심 약속 있어."

해외출장 가 있는 친구를 팔아 한가로운 일요일,
아내와 집으로부터 탈출하려 집을 나서는데
양푼에 비빈 밥을 숟가락 가득 입에 넣고 우물거리던 아내가 나를 본다.
무릎 나온 바지에 한쪽 다리를 식탁위에 올려놓은 모양이
영락없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아줌마 품새다.

"언제 들어 올 거야?"
"나가봐야 알지."

시무룩해 있는 아내를 뒤로하고 밖으로 나가서,
친구들을 끌어 모아 술을 마셨다.
밤 12시가 될 때까지 그렇게 노는 동안,
아내에게 몇 번의 전화가 왔다.
받지 않고 버티다가 마침내는 배터리를 빼 버렸다.

그리고 새벽 1시쯤 난 조심조심 대문을 열고 들어왔다.
아내가 소파에 웅크리고 누워 있었다.
자나보다 생각하고 조용히 욕실로 향하는데
힘없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어디 갔다 이제 와?"
"어. 친구들이랑 술 한잔.... 어디 아파?"
"낮에 비빔밥 먹은 게 얹혀 약 좀 사오라고 전화했는데..."
"아... 배터리가 떨어졌어. 손 이리 내봐."

여러 번 혼자 땄는지 아내의 손끝은 상처투성이였다.

"이거 왜 이래? 당신이 손 땄어?"
"어. 너무 답답해서..."
"이 사람아! 병원을 갔어야지! 왜 이렇게 미련하냐?"

나도 모르게 소리를 버럭 질렀다.
여느 때 같으면, 마누라한테 미련하냐는 말이 뭐냐며
대들만도 한데, 아내는 그럴 힘도 없는 모양이었다.
그냥 엎드린 채, 가쁜 숨을 몰아쉬기만 했다.
난 갑자기 마음이 다급해졌다.
아내를 업고 병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내는 응급실 진료비가 아깝다며
이제 말짱해졌다고 애써 웃어 보이며
검사받으라는 내 권유를 물리치고 병원을 나갔다.

다음날 출근하는데, 아내가 이번 추석 때
친정부터 가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노발대발 하실 어머니 얘기를 꺼내며 안 된다고 했더니
"30년 동안, 그만큼 이기적으로 부려먹었으면 됐잖아.
그럼 당신은 당신집 가, 나는 우리집 갈 테니깐."

큰소리친 대로, 아내는 추석이 되자,
짐을 몽땅 싸서 친정으로 가 버렸다.
나 혼자 고향집으로 내려가자,
어머니는 세상천지에 며느리가 이러는 법은 없다고 호통을 치셨다.
결혼하고 처음. 아내가 없는 명절을 보냈다.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는 태연하게 책을 보고 있었다.
여유롭게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놓고 말이다.

"당신 지금 제정신이야?"
"....."
"여보 만약 내가 지금 없어져도,
당신도 애들도 어머님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을 거야.
나 명절 때 친정에 가 있었던 거 아니야.
병원에 입원해서 정밀 검사 받았어.
당신이 한번 전화만 해봤어도 금방 알 수 있었을 거야.
당신이 그렇게 해주길 바랐어."

아내의 병은 가벼운 위염이 아니었던 것이다.
난 의사의 입을 멍하게 바라보았다.
'저 사람이 지금 뭐라고 말하고 있는 건가,
아내가 위암이라고? 전이될 대로 전이가 돼서,
더 이상 손을 쓸 수가 없다고?
삼 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
지금, 그렇게 말하고 있지 않은가.'

아내와 함께 병원을 나왔다.
유난히 가을 햇살이 눈부시게 맑았다.
집까지 오는 동안 서로에게 한마디도 할 수가 없었다.
엘리베이터에 탄 아내를 보며,
앞으로 나 혼자 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돌아가야 한다면 어떨까를 생각했다.

문을 열었을 때, 펑퍼짐한 바지를 입은 아내가 없다면,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가 없다면,
양푼에 밥을 비벼먹는 아내가 없다면,
술 좀 그만 마시라고 잔소리해주는 아내가 없다면,
나는 어떡해야 할까...

아내는 함께 아이들을 보러 가자고 했다.
아이들에게는 아무 말도 말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온 부모가 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모양이었다.
하지만 아내는 살가워하지도 않은 아이들의 손을 잡고,
공부에 관해, 건강에 관해, 수없이 해온 말들을 하고있다.
아이들의 표정에 짜증이 가득한데도,
아내는 그런 아이들의 얼굴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만 있다.
난 더 이상 그 얼굴을 보고 있을 수 없어서 밖으로 나왔다.

"여보, 집에 내려가기 전에...
어디 코스모스 많이 펴 있는 데 들렀다 갈까?"
"코스모스?"
"그냥... 그러고 싶네. 꽃 많이 펴 있는 데 가서,
꽃도 보고, 당신이랑 걷기도 하고..."

아내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이런 걸 해보고 싶었나보다.
비싼 걸 먹고, 비싼 걸 입어보는 대신,
그냥 아이들 얼굴을 보고,꽃이 피어 있는 길을 나와 함께 걷고...

"당신, 바쁘면 그냥 가고..."
"아니야. 가자."

코스모스가 들판 가득 피어있는 곳으로 왔다.
아내에게 조금 두꺼운 스웨터를 입히고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여보, 나 당신한테 할 말 있어."
"뭔데?"
"우리 적금, 올 말에 타는 거 말고, 또 있어.
3년 부은 거야. 통장, 싱크대 두 번째 서랍 안에 있어.
그리구... 나 생명보험도 들었거든.
재작년에 친구가 하도 들라고 해서 들었는데,
잘했지 뭐. 그거 꼭 확인해 보고..."
"당신 정말... 왜 그래?"
"그리고 부탁 하나만 할게. 올해 적금 타면,
우리 엄마 한 이백만원 만 드려.
엄마 이가 안 좋으신데, 틀니 하셔야 되거든.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 오빠가 능력이 안 되잖아. 부탁해."

난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고 말았다.
아내가 당황스러워하는 걸 알면서도, 소리 내어... 엉엉.....
눈물을 흘리며 울고 말았다.
이런 아내를 떠나보내고... 어떻게 살아갈까....

아내와 침대에 나란히 누웠다.
아내가 내 손을 잡는다.
요즘 들어 아내는 내 손을 잡는 걸 좋아한다.

"여보, 30년 전에 당신이 프러포즈하면서 했던 말 생각나?"
"내가 뭐라 그랬는데..."
"사랑한다 어쩐다 그런 말, 닭살 맞아서 질색이라 그랬잖아?"
"그랬나?"
"그 전에도 그 후로도, 당신이 나보고
사랑한다 그런 적 한 번도 없는데, 그거 알지?
어쩔 땐 그런 소리 듣고 싶기도 하더라."

아내는 금방 잠이 들었다.
그런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나도 깜박 잠이 들었다.
일어나니 커튼이 뜯어진 창문으로,
아침햇살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여보! 우리 오늘 장모님 뵈러 갈까?"
"장모님 틀니... 연말까지 미룰 거 없이, 오늘 가서 해드리자."
"................"
"여보... 장모님이 나 가면, 좋아하실 텐데...
여보, 안 일어나면, 안 간다! 여보?!..... 여보!?....."

좋아하며 일어나야 할 아내가 꿈쩍도 하지 않는다.
난 떨리는 손으로 아내를 흔들었다.
이제 아내는 웃지도, 기뻐하지도, 잔소리 하지도 않을 것이다.
난 아내 위로 무너지며 속삭였다. 사랑한다고...
어젯밤... 이 얘기를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 새벽편지 가족 -

……………………………………………………………………………………

아내를 떠나보낸 절절한 심정이
이 새벽 우리 가슴을 아릿하게 파고듭니다.
아내... 남편...
보통 인연으로 만난 사이가 아닙니다.
사랑하는 마음, 제껴두지 마십시오.
지금 더 사랑하고 더 아끼세요.

- 곁에 있는 이 순간, 가장 잘해줍시다. -

                                                     옮겨봅니다.


공지 요금 안내 및 예약시 유의 사항 쌍산재 2019.01.13 5844
공지 한 낮, 정원을 품은 고택 쌍산재 즐기기 [2] 쌍산재 2019.01.03 3096
공지 "쌍산재" 도 지정 제5호 민간정원 등록 쌍산재 2018.10.26 854
공지 각방 조리실에 관한...? [2] 쌍산재 2012.10.04 69008
230 여름휴가 [1] 준호엄마 2007.06.18 1796
229 문의드립니다. [1] 박상현 2007.06.17 1989
228 ㅎㅎ 벌써긴장되네요 [1] 이잎새 2007.06.16 1750
227 문의드려요~ [1] b612 2007.06.14 1518
226 문의 드립니다.^^ [1] 장미정 2007.06.14 740
225 [re] 문의 드립니다.^^ 쌍산재 2007.06.14 953
224 안녕하세요^^여름휴가갈려하는데요 [1] 이잎새 2007.06.14 2391
223 장기숙박에 관하여.. [1] 정연옥 2007.06.13 2769
222 저기요~ [1] 의니 엄마 2007.06.06 2089
221 [re] 저기요~ 쌍산재 2007.06.06 1358
220 여름 휴가 관련 질문 드립니다. [1] 박진배 2007.06.04 1870
219 입금했어요. 확인 부탁 드려요. [1] 이영래 2007.06.01 1732
218 8월 예약 [1] 남이영 2007.05.29 2359
217 문의드립니다. [1] 박수희 2007.05.28 1833
216 입금했습니다. [1] 김영호 2007.05.22 2062
215 바베큐 [1] secret 구자영 2007.05.13 5
214 문의합니다. [12] 마동현 2007.05.10 2568
213 서울에서.. 질문있어요~ ^^ [1] 현이맘 2007.05.03 2591
212 조용히 쉬었다 가고싶어요. [1] 한준희 2007.04.29 2555
211 예약문의드립니다 [1] 자영 2007.04.29 1545
이용요금안내
  • 이용시간 | 입실 : 14:00 ~ 22:00, 퇴실 : 오전 11:00까지 입니다.
  • 퇴실은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합니다.
  • 펜션은 편안한 휴식을 위해 찾는 곳입니다. 지나친 음주나 고성방가로 인해 주위 사람들에게
  • 피해를 주는 일은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애완동물을 데리고 오실 수 없습니다. 다른 방문자들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 주세요.
  • 쌍산재는 전통 한옥 건물로 모든 건축소재가 나무로 되어있습니다. 각별히 화재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담배꽁초나 휴대용 가스레인지, 바베큐 사용시 항상 곁에 있도록 합니다. 기타 어린이 불장난)
  • 야외수영장이용시 어린이 독단으로 행동하지 않도록 합니다. 항상 성인이? 동행하여 안전한 물놀이가 되도록 합시다.
  • 낚시터는 수심이 매우 깊으므로 관리자의 인솔하에 낚시를 즐기시고 어린이 입장은 삼가해 주십시오.
  • 쌍산재는 대나무, 들꽃, 자연식물이 곳곳에 자라고 있습니다. 무단으로 채취하시거나 산림훼손을 금합니다.
  • 당몰샘은 오랫동안 깨끗한 수질을 보존해온 샘터입니다. 취사행위나 목욕등은 삼가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건물 훼손시 즉시 관리인에게 알려 조치를 취하도록 합시다.
  • 퇴실시에는 가져온 물건을 잘 챙겨 가져가시기 바랍니다.
  • 음식물찌꺼기나 쓰레기를 잘 분리해서 두시면 고맙겠습니다.
  • 이용객의 부주의로 인한 펜션내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쌍산재를 이용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리며 항상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