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약 접수 안내
조선일보 구례=글·김성윤기자 gourmet@chosun.com
광양·벌교=글·김신영기자 sky@chosun.com
사진·조선영상미디어 유창우기자 canyou@chosun.com
입력시간 : 2007.03.07 15:39

▲ 전남 구례 '쌍산재' 서당채에서 여유롭게 맞은 봄날 아침. 노란 산수유화가 문을 가렸다.
송곳 같은 꽃샘추위를 견디고 있는 서울의 꽃나무들에게 얄미운 바람이 속삭입니다.

‘남도엔 벌써 꽃 잔치가 시작됐단다. 광양에는 매화가 피어나 벌이 붕붕 날아다니고 구례에는 산수유가 노래를 부른단다. 이곳은 아직 추워 꽃눈을 틔울 꿈조차 꿀 수 없겠구나. 움츠리고 버티기도 버거운데 봄 소식이라니. 믿지 못할 것 같아 매화 향을 실어다 전하니, 조금만 더 기다려보렴.’

‘이상고온’이라 하더니 강풍, 눈, 황사가 뒤섞이는 바람에 최악의 경칩을 맞이했습니다. 봄이 어디쯤 왔을지 궁금합니다. 봄을 찾아 좀 성급한 여행을 떠났습니다. 매화와 산수유를 만나러 갔습니다.

남쪽에는 싸늘한 겨울의 끝자락 속에서도 봄 기운이 살랑댑니다. 꽃의 축제는 매화로 이름난 전남 광양부터 시작됐습니다. 굳이 유명 농원을 찾아가지 않아도 여느 길섶에, 학교 담장에, 좁은 국도의 언덕에 흰 매화가 가득합니다. 그리고 전남 구례. 산수유나무가 노란 꽃을 피웠고, 매화나무도 팝콘처럼 동그란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습니다. 구례 사람들은 덤덤합니다. “뭐 이 정도를 가지고 수선이냐”는 표정입니다. “앞으로 열흘쯤 있으면 산수유화와 매화가 그야말로 볼만할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직 꽃을 피우기에는 칙칙하고 서걱서걱한 서울에서 내려온 사람 눈에는 온통 꽃 천지, 꽃동산입니다.



꽃놀이에는 한옥이 제격입니다. 밤마다 살금살금 동네를 산책한다는 달콤한 매화 향도, ‘절대 고요’ 속에서만 들린다는 꽃망울 터지는 소리도 아귀가 꽉 맞는 아파트 창틀 앞에서는 발걸음을 돌리고 말 테니까요. 바닥에 누워야 하는 한옥 방이 약간 불편할지 모르겠지만 창호 문을 열어 새벽 공기에 젖은 꽃 향기를 맡을 생각을 하며 밤잠을 조금 설쳐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전남 보성군 벌교읍 징광차밭에 자리잡은 ‘한상훈가(家)’의 새벽은 산새 소리가 깨웁니다. 안내 표지판이 없어도 길 잃은 염려가 없는 차밭 사이사이로 노래를 흥얼거리며 산책을 합니다. 작은 시내와 나지막한 산 아래 여기저기 매화가 피었습니다.

전남 구례군 마산면 상사 마을의 한옥 펜션 ‘쌍산재’(雙山齋)의 아침. 머리가 맑습니다. 밤새 비가 내렸네요. 막 피어나기 시작한 매화와 산수유화가 비를 맞고 떨어지지 않았을까 걱정했는데 꽃은 무사하네요. 빗방울을 꽃잎 속에 품은 매화가 오히려 더 싱그러웠습니다. 물기를 머금은 노란 산수유꽃은 청초했습니다. 바닐라처럼 달착지근한 매화 향기가 새벽 공기 속으로 희미하게 퍼져나갔습니다.

‘꽃놀이 하러 가서 묵기 좋은 한옥 홈스테이’ 안내는 D2~3면으로 이어집니다. 벌써 한 상 가득 올라온 지리산 햇나물의 향연, 산자락을 뛰놀다 보니 이보다 더 탱탱할 수 없는 육질을 자랑하는 산닭, 가슴 아주 깊숙한 곳까지 풀어주는 다슬기 수제비까지, 꽃구경 간 김에 맛볼 수 있는 별미는 D4면에서 안내합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거제도, 파란 바다… 빨간 동백… 서로에게 물들다 [2007/03/07 15:58:45]
- 봄꽃 만나기 좋은 곳, 한옥 펜션[2007/03/07 18:03:24]
- 계곡 따라 오르내리는 노란 안개… 산수유마을[2007/03/07 19:25:18]
- 붉디 붉음이 黑보다 짙구나… 구례 화엄사 ‘흑매화’[2007/03/07 19:34:33]
- 연인 위해 매화가 곳곳에 숨었습니다… 광양 '연인의 길'[2007/03/07 19:37:59]
- 푹신한 흙길에서 만난 봄… 순천 향매실마을[2007/03/07 19:41:43]




07 14:31]
공지 요금 안내 및 예약시 유의 사항 쌍산재 2019.01.13 390
공지 한 낮, 정원을 품은 고택 쌍산재 즐기기 쌍산재 2019.01.03 201
공지 "쌍산재" 도 지정 제5호 민간정원 등록 쌍산재 2018.10.26 560
공지 각방 조리실에 관한...? [2] 쌍산재 2012.10.04 67975
52 각방 조리실에 관한...? file 쌍산재 2012.10.04 3535
51 戊子年 피아골 단풍축제 file 쌍산재 2008.10.28 5160
50 지리산 반달가슴곰을 볼 수 있답니다.... file 쌍산재 2008.07.25 5795
49 남도 봄 꽃 축제 기간입니다. file 쌍산재 2008.02.22 3681
48 토요상설 국악공연이 있으니 쌍산재 일정 중 활용바랍니다. file 쌍산재 2008.02.12 3570
47 丁亥年 여름 성수기를 마무리 하며.... file 쌍산재 2007.08.16 4299
» 꽃샘추위에도 꽃은 핀다… 성급한 봄 여행 쌍산재 2007.03.08 3966
45 쌍산재 바탕화면입니다. 쌍산재 2007.11.19 3807
44 이번주 토요일 11월 3일 sbsTV 09시~10시 꼭 텔레비젼 보세요~~ file 쌍산재 2007.10.31 3454
43 피아골 단풍축제 file 쌍산재 2007.09.22 3489
42 선비 기품 내뿜는 전통 한옥 file 쌍산재 2007.08.16 3868
41 6월 13일 mbc TV 9뉴스 데스크에 방영되었지요..... file 쌍산재 2007.06.17 4210
40 문화일보에 저희집이 소개되었네요.... file 쌍산재 2007.06.15 3805
39 올(2007년) 여름 성수기.... (7월14일~8월15일) file 쌍산재 2007.05.08 4297
38 지리산 5월1일 입산금지 해제; 노고단(성삼재) 버스운행 시간 file 쌍산재 2007.04.30 4998
37 지리산 남악제 4월20일(금)~24일(일) 쌍산재 2007.04.17 2646
36 코리아 헤럴드 4월 7일자...... 쌍산재 2007.04.09 4734
35 섬진강과 쌍계사 벚꽃축제... 쌍산재 2007.03.21 4353
34 봄꽃 만나기 좋은 곳 한옥펜션 master 2007.03.08 3186
33 벚꽃 축제 쌍산재 2007.02.28 1907
이용요금안내
  • 이용시간 | 입실 : 14:00 ~ 22:00, 퇴실 : 오전 11:00까지 입니다.
  • 퇴실은 오전 11시를 기준으로 합니다.
  • 펜션은 편안한 휴식을 위해 찾는 곳입니다. 지나친 음주나 고성방가로 인해 주위 사람들에게
  • 피해를 주는 일은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애완동물을 데리고 오실 수 없습니다. 다른 방문자들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 주세요.
  • 쌍산재는 전통 한옥 건물로 모든 건축소재가 나무로 되어있습니다. 각별히 화재에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담배꽁초나 휴대용 가스레인지, 바베큐 사용시 항상 곁에 있도록 합니다. 기타 어린이 불장난)
  • 야외수영장이용시 어린이 독단으로 행동하지 않도록 합니다. 항상 성인이? 동행하여 안전한 물놀이가 되도록 합시다.
  • 낚시터는 수심이 매우 깊으므로 관리자의 인솔하에 낚시를 즐기시고 어린이 입장은 삼가해 주십시오.
  • 쌍산재는 대나무, 들꽃, 자연식물이 곳곳에 자라고 있습니다. 무단으로 채취하시거나 산림훼손을 금합니다.
  • 당몰샘은 오랫동안 깨끗한 수질을 보존해온 샘터입니다. 취사행위나 목욕등은 삼가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건물 훼손시 즉시 관리인에게 알려 조치를 취하도록 합시다.
  • 퇴실시에는 가져온 물건을 잘 챙겨 가져가시기 바랍니다.
  • 음식물찌꺼기나 쓰레기를 잘 분리해서 두시면 고맙겠습니다.
  • 이용객의 부주의로 인한 펜션내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쌍산재를 이용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리며 항상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