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미국인 친구들과 하룻밤 묵었습니다. 

저녁에 추적추적 내리는 빗소리를 들으며 마루에 앉아 컵라면도 먹고 사장님이 커피 볶으시는 소리도 듣고 

아침 일찍 일어나 아무도 없는 쌍산재를 오롯이 느끼니 

그냥 들려 차 마시는 것보다 하룻밤을 지내면서 쌍산재를 느낄 수 있음이 감사했습니다. 

곳곳에 놓인 모기향과 선풍기 심지어 삼각대까지 

밤새 그리고 아침일찍 분주히 움직이신 주인어른들의 섬세함과 배려가 너무 좋았습니다. 인스타그램용 사진을 떠나 정말 곳곳에 잘 다듬어진 한국의 미가 너무 좋았고 , 지금까지 한옥스테이 많이 해봤지만 

단연 최고였던거 같아요.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다보고 싶네요 

꼭 다시 사랑하는 사람들과 들릴게요. 

바쁘실텐데도 관광지 특유의 불친절함 없이 

웃으며 맞아주시고 좋은 추억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주 좋은 쉼이 였습니다 :) 

카카오 스토리

쌍산재

2020.08.19 22:08:08

 

안녕하세요

다녀가시고 여러날 시간이 지났군요.

외국인 친구분들과 툇마루에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시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퇴실하시고 옛날 집이어서 불편하셨을까 걱정했는데........

친구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다니 하루의 피로감이 눈 녹듯 합니다. 

긴 장마가 끝나고 며칠 폭염이 이어집니다

늘 건강 유념하시고 다른 더 좋은 날을 기약해 봅니다.

15071401.jpg

                           < 건너방 창문에 보이는 풍경 >

  쌍산재

 

첨부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너무 좋은 곳 그리고 너무 좋으신 주인아저씨와 아주머니 [1]

지나다가.. [3]

안녕하세요! [1]

안녕하세요 [1]

  • mark 유정
  • | 2020-03-23
  • 조회 수 439

안녕하세요~ [1]

안녕하세요 [1]

  • mark 부산
  • | 2020-03-05
  • 조회 수 330

안녕하세요 [1]

  • mark buin11
  • | 2020-02-12
  • 조회 수 242

변함없음이 아름다움입니다. [1]

구례 드림 락 페스티벌과 쌍산재 [1]

비밀의정원 쌍산재 [1]

쌍산재
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사도리 632 / 010-3635-7115
구례군청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